• 즐겨찾기 추가
  • 2020.01.05(일) 13:30
순천대,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 초청특강 성료

- 지역민, 대학 구성원 등 200여 명 참석해 큰 호응속 진행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2019년 11월 21일(목) 22:03

[순천/교육] =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는 지난 20() 오후 4시에 지역민과 대학 구성원들을 초대해 진행한 그림 읽어주는 남자이창용 강사 초청 특강을 많은 호응 속에 마쳤다고 밝혔다.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시민문화 역량 향상을 위한 활동과 연계해 추진하는 이번 특강에는 순천대 고영진 총장을 비롯해 미술사에 관심이 있는 지역민과 대학 교수, 직원,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해 불멸의 화가라 불리는 빈센트 반 고흐(1853-1890)의 작품세계를 나누는 시간이 되었다.

 

이날 이창용 강사는 고흐는 젊은 시절 방황 끝에 28살 늦은 나이에 화가의 길에 들어서 9년의 짧은 기간 동안 900여 점의 작품을 남겼지만, 생전에 단 1 작품만 팔릴 정도로 결코 화려하거나 주목받지 못했다, “그렇지만 그림을 향한 열정과 도전을 멈추지 않은 결과 모든 사람의 사랑을 받는 역사적 화가가 되었다면서 도전하는 삶, 꿈을 향한 열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순천대 고영진 총장은 인사말에서 파리,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 도슨트로서 역량을 쌓아온 이창용 강사님의 강의를 통해 어렵게만 느껴졌던 그림과 미술사에 대해 특히,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화가 반 고흐에 대해 알아가면서 을 통해 얻는 희열과 감동을 마음껏 누리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날 특강 시민 설문단으로 참석한 한 시민은 잠깐의 시간이지만 반 고흐의 작품과 그 작품이 어떤 가치를 가진 것인지 숨겨진 얘기를 듣다 보니 2시간이 순식간에 흘러갔다, “지역민의 호응이 높은 초청 강의를 준비해준 순천대에 감사하고, 포기하지 않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좋은 기회가 되었고, 고흐의 작품이 두 번째로 많이 전시되어 있다는 크뢸러뮐러 미술관을 방문해 그 작품을 직접 보고 싶어 졌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순천대는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다양인문 특강과 지역사회 협력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