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8(화) 12:56
허석 순천시장, 여순사건 특별법안 발의 환영

-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 회복 기대 -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0년 07월 28일(화) 23:17
[순천/사회] = 순천시(시장 허석)가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 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특별법) 발의에 대하여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이번 특별법은 대표발의자인 법사위 소속 소병철 국회의원과 서동용, 주철현, 김회재, 김승남 등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5명이 공동발의한 것으로 152명의 국회의원이 서명하여 7월 28일 국회 사무처에 공식 제출되었다.

공동발의한 5명의 국회의원은 법안 제출 후 국회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였다.

특별법에 담긴 주요내용은 ▲국무총리 소속의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설치 ▲여수·순천 10·19사건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평화 등 인권교육 실시 ▲희생자 및 유족의 복지 증진 및 법률지원 사업 지원 ▲치료와 간호가 필요한 희생자 또는 유족에게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 지급 ▲여순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청구권의 소멸시효 배제 등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그동안 특별법 제정을 위해 힘써주신 여순10·19사건 피해유가족을 비롯한 지역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및 시민 단체 등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공동의 노력과 지혜를 모아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시는 올해 여순사건 관련 분야 전문가를 채용하여 특별법 제정과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등의 업무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