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8(화) 12:56
여수광양항만공사, 태풍 ‘하이선’ 북상에 비상 대비태세 돌입

비상대책반 본격 운영, 모든 선박 이안 완료
항만시설물 고박, 시설물 안전 점검 등 실시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0년 09월 07일(월) 21:03
[광양/사회] =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북상함에 따라 여수광양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공사는 5일부터 태풍 ‘하이선’ 대비 비상대책반을 구성,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사장을 반장으로 한 비상대책반은 총괄통제부, 운영대책부, 복구대책부, 지원부, 여수현장대응반으로 구성됐다.

또한 공사는 5일 선박대피협의회 결과에 따라 항만시설 및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해 선박 피항을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모든 선박은 6일 18시 현재 이안을 완료한 상태다.

공사는 이와 함께 컨테이너크레인 등 항만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고박을 실시하고 컨테이너 3단 이하 적재, 배후단지 입주기업 시설물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등 대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