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8.18(화) 12:56
여수해경, 황금연휴 기간 응급환자 긴급이송 잇따라

- 갯바위 낚시객 넘어져 부상 및 건강상태 이상 등 긴급이송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1년 03월 02일(화) 17:19
[여수/해경]이문석기자 =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황금연휴 기간 중 섬 지역에서 주야간 불문하고 응급환자 발생으로 긴급이송이 이어졌다”고 2일 밝혔다.

여수해경은 지난 1일 새벽 03시 01분경 여수시 남면 안도 북고지 여밭 해안에서 승객 A씨(46세,남)가 갯바위로 하선중 선수 계단에 걸려 넘어져 비트(정박용 줄 묶는 장치)에 머리를 부딪쳐 두부출혈로 낚시어선 선장이 119를 경유 여수해경서 상황실로 긴급 이송요청 하였다.

신고를 접수받은 여수해경은 구조세력을 출동시켜 A씨의 머리출혈부위를 지혈하면서 돌산 군내항으로 긴급이송 후 119구급대에 인계하였다.

이어 같은 날 오후 2시 17분경 여수시 금오도 남면 거주지에서 가사일을 하던 B씨(59세,여)가 가슴통증 및 호흡곤란 증세로 인근 보건소 내원 응급처치 하였으나 호전되지 않아 119경유 긴급 이송요청으로 돌산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출동시켜 안전하게 군내항에 대기중인 119구급대 인계하였다.

또한 오후 07시 07분경 여수시 남면 금오도에서 C씨(60세,여)가 배가 아파서 인근 보건소 내원 진찰결과 장 마비증세가 의심되어 남면보건지소 긴급이송요청으로 연안구조정을 출동시켜 군내항에 대기중인 119구급대에 인계하는 등 사건·사고로 바쁜 연휴를 보냈다.

송민웅 여수해경서장은“도서지역이나 해상에서 응급환자 발생을 대비해 해양경찰은 즉응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도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휴기간 관내 섬지역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는 총 4명으로 안전하게 육지로 이송하여 여수소재 병원에 이송되어 치료중이며, 올해 들어 여수해경 관내 응급환자 이송 건수는 총 35건이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