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8.19
담양군, 청년 문화복지카드 대상자 주소요건 완화 하반기 추가접수 진행

- 2020년 7월 1일 이전부터 전남에 거주한 청년(21~28세) 대상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2년 07월 04일(월) 22:50
[담양/사회]문근미 기자 = 담양군이 관내의 더 많은 청년에게 문화복지비를 지원하기 위해 ‘청년 문화복지카드’ 사업의 주소요건을 완화하고 대상자를 추가로 모집한다.

지원대상은 2020년 7월 1일 이전부터 전남에 주소를 두고 거주한 21세부터 28세(1994년~2001년 출생자) 청년이며 연령과 주소 기준 충족 시 매년 지급된다.

다만, 복지포인트(카드)를 지급받는 공공기관 근무자, 학교 밖 청소년 교육수당 대상자, 전라남도 여성농어업인 바우처 대상자는 중복 수급이 불가하며, 문화누리카드 지원 대상자는 문화누리비 10만 원을 제외하고 지급한다.

청년 문화복지비는 도내의 문화활동, 자기계발, 관광을 위한 업종에서만 사용 가능한 체크카드 포인트로 지급하며 군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카드 사용 안내와 사용처를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7월 31일까지 농협카드 홈페이지 팝업창을 통해 진행하며,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방문 신청이 가능하다.

상반기에 신청하지 못했거나, 2020년 1월 2일부터 7월 1일 사이에 전남으로 전입하여 지원받지 못한 청년들은 이번 추가모집에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담양군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군청 투자유치과 또는 읍·면 사무소에 문의하면 된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