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6.03
순천시, 오천동 소재 "젊은 국악인 정한석씨" 대통령상 영예 수상 화제

여수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국악인 대통령상 수상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2년 09월 02일(금) 19:21
[순천/문화]장숙희 기자 = 순천시 오천동 소재 젊은 국악인 정한석(45)씨가 지난달 21일 전남 해남에서 개최된 "제31회 땅끝 해남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종합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정한석씨에 따르면 현재 여수국악협회 부지부장을 역임하고 있으나 당초에는 조선대학교 서양학과를 졸업한 미술학도였지만, 뒤늦게 국악에 심취해 원광대학교 대학원 국악학과를 졸업하고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9호 보유자인 조용안으로부터 고법을 전수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앞선 대통령상 수상 경력의 보유자인 송호종 전남국악협회 지회장으로부터 가르침을 사사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고 꼬집어 말했다.


또 정한석씨는 전남무형문화재 제7호 현천소동패놀이 보유자인 고 정홍수님과 전남무형문화재 29-1호 동편제 홍보가 보유자인 김향순의 아들이며, 이에 그는 이미 부모님으로부터 국악재능을 물러 받아 그 재능으로 인해 제27회 목포전국국악경연대회 명고부 대상, 제29회 해남전국국악경연대회 명인부 대상 그리고 젊은 예술가상 등을 수상한 화려한 이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정한석씨는 현재 전라남도 무형문화제 제7회 전수조교,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9호(보유자:조용안) 고법 전수자, 여수국악협회 부지부장, 한국국악협회 전라남도지회 이사, 향토민속문화보존회 이사, 청산고법보존회 회원, 문화공간 소리골남도 회원으로 다양하게 문화 활동하고 있는 동부권 지역의 젊은 국악인이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