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6.03
광주광역시 북구, 경로당 ‘찾아가는 디지털 체험존’ 운영

오는 11월까지 관내 경로당 33곳 순회 운영
어르신들에게 키오스크, AI스피커 등 디지털 기기 체험과 교육 제공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3년 05월 24일(수) 21:02
[광주시 북구/사회]정순이 기자 =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디지털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디지털 체험존’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회 전반에 걸쳐 무인·비대면 중심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주민 누구나 디지털 기술과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활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북구는 수요 조사를 통해 선정된 관내 경로당 33곳을 이달부터 11월까지 순회하며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에게 체험과 교육을 제공한다.

디지털 체험존이 운영되는 경로당에는 키오스크, AI스피커, 스마트 체중계, 스마트 패드 등 실생활에서 자주 접하게 되는 디지털 기기들이 설치되고 분야별 전문가가 배치돼 어르신들의 수준에 맞는 디지털 역량 강화 체험교육이 진행된다.

특히 어르신들이 디지털 기기를 활용하지 못해 겪는 생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식당, 카페, 병원 등에 보편화된 키오스크의 사용법 교육이 중점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어르신이 익숙하진 않은 디지털 기기를 쉽고 재미있게 체험하고 배울 수 있도록 이번 체험존을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디지털 활용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디지털 격차 해소와 활용 능력 강화를 위해 매주 주민 정보화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사랑의 그린 중고 PC 보급사업에도 적극 참여 중이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