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4.17
전남교육청, 독서문화취약 기관에 도서 2000권 기증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협약 따라 곡성 길작은도서관 등 선정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2024년 02월 23일(금) 21:19
[전남/교육]정순이 기자 =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김대중)이 22일 전남 도내 독서문화취약 기관 5곳에 각 400권씩 총 2,000권의 도서를 기증했다.

이번 도서 기증은 지난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준희)과 체결한 ‘독서인문교육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두 기관은 이 협약으로 전남지역 독서 활성화 교육지원 및 독서문화 소외지역의 교육․문화격차 해소 등 공생의 독서교육 협력 체제를 구축한 바 있다.

전남교육청은 지난 연말부터 지역청 소속 도서관의 협조를 얻어, 도서기증이 필요한 기관의 희망 신청을 받았고, 이에 따라 곡성 길작은도서관, 죽곡농민열린도서관, 순천 별빛나루도서관, 사곡지역아동센터, 남악청소년문화의집 등 5곳이 선정됐다.

이번에 기증된 2,000권의 도서는 새 학기부터 시작되는 방과 후 돌봄, 학생 및 지역민들의 사랑방이 된 마을 작은도서관 등에 비치돼 ‘책 읽는 전남교육’을 실현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곡지역아동센터’에 도서 기증을 신청한 이현석 전남교육청학생문화회관 주무관은 “이곳은 여수 도심지와 25km 떨어진 외곽지역이라서, 마땅한 문화 공간이 없는 실정이었다.”며 “이번 도서 기증으로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준 미래교육과장은 “독서문화취약지역에 희망 도서를 기증할 수 있게 돼 뜻 깊다.”면서 “보다 많은 학생들과 지역민들이 독서문화를 향유하며 풍요로운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기관별 독서인문교육 업무협약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